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팔아 차익 10억이상 올린 서울시민 54%는 강남3구 거주

송고시간2018-10-26 08:58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주택매매로 10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서울시민 중 절반 이상이 강남3구(강남·송파·서초)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서울시 주택거래 건수 및 양도차익 금액 현황'을 보면 2016년 기준 서울시민의 주택거래 6만3천468건 가운데 양도차익이 10억원 이상인 거래는 1천871건으로 2.9%를 차지했다.

이 1천871건의 양도차익 총액은 2조8천60억원으로, 같은 해 서울시민이 주택거래를 통해 올린 전체 양도차익(10조7천197억원)의 4분의 1을 넘었다.

이들 10억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가운데 강남3구 거주자가 판 주택은 54%에 해당하는 1천11건이며, 이들의 양도차익 총액은 1조4천778억원이었다.

반면 강남3구를 제외한 나머지 22개 서울 자치구 거주자의 10억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건수는 860건으로 전체의 46%에 불과했다. 이들의 양도차익은 1조3천282억원이었다.

강남3구 거주자의 10억원 이상 양도차익 발생 주택거래는 2013년 272건에서 2014년 540건, 2015년 776건, 2016년 1천11건으로 늘었다. 3년 새 3.7배로 증가한 것이다.

질의하는 김두관 의원
질의하는 김두관 의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8.10.25
jjaeck9@yna.co.kr

김두관 의원은 "근로소득자 중위소득 연봉은 2천500만원으로, 한 푼도 안 쓰고 40년을 모아야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매매하며 얻는 수익 10억원이 된다"며 "주택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9·13 대책으로 주택가격 상승은 주춤한 상황이지만 앞으로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종합부동산세는 물론 양도소득세 강화를 통해 부동산이 투기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서울시 주택거래 건수 및 양도차익 금액 현황(단위 : 건, 억원, %)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자산
건수
차익
금액
자산
건수
차익
금액
자산
건수
차익
금액
자산
건수
차익
금액
전체 23,736 33,259 37,425 55,005 56,931 88,087 63,468 107,197
5억원 이상 강남
3구
993
53.3
9,187
52.4
1,615
51.8
15,769
53.3
2,292
46.4
22,868
48.3
2,938
47.6
28,855
48.7
22개 자치구 871
46.7
8,336
47.6
1,503
48.2
13,840
46.7
2,647
53.6
24,437
51.7
3,236
52.4
30,345
51.3
합계
(전체대비)
1,864
7.9
17,523
52.7
3,118
8.3
29,609
53.8
4,939
8.7
47,305
53.7
6,174
9.7
59,200
55.2
10억원 이상 강남
3구
272
54.3
4,009
52.0
540
57.3
7,994
57.7
776
52.6
11,834
53.1
1,011
54.0
14,778
52.7
22개
자치구
229
45.7
3,705
48.0
403
42.7
5,862
42.3
698
47.4
10,462
46.9
860
46.0
13,282
47.3
합계
(전체대비)
501
2.1
7,714
23.2
943
2.5
13,856
25.2
1,474
2.6
22,296
25.3
1,871
2.9
28,060
26.2

※ 자료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국세청

※ 납세자 주소지 기준 주택거래분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