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내무장관 "이민신청자 DNA 검사강요는 잘못…사과드린다"

송고시간2018-10-26 00:41

내무부, 자녀가 英 국적인 신청자들에게 친부모 확인목적 DNA 검사 강요

영국의 사지드 자비드 내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의 사지드 자비드 내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영국 내무부 장관이 일부 이민신청자들에게 유전자 검사를 강요한 것은 잘못이었다면서 사과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내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해 "DNA 정보 제공은 언제나 자발적이어야 하며 강제성을 띄어서는 안 된다. 이 기회를 빌려 이런 관행에 영향을 받은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이 전했다.

영국 내무부가 자국 국적의 자녀를 둔 이민신청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DNA 검사를 요구한 사실이 지난 7월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시 내무부는 영국 국적인 자녀들의 친부모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DNA 증거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서한을 다수의 이민신청자들에게 발송했다.

내무부의 요구를 받은 이들은 영국의 다른 정부부처 등이 이미 받아들인 증거는 내무부가 배제하고서 DNA 검사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내무부의 자체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내무부 관리들은 허위 이민신청 의혹과 관련해 398건에 대해 DNA 검사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83건의 이민신청이 반려됐으며 이 중 7건은 단지 DNA 검사를 거부했다는 이유였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