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총 10건으로 늘어

송고시간2018-10-26 00:46

드니로 등에게도 폭발물 소포…대상 총 9명, 10건으로 늘어
드니로 등에게도 폭발물 소포…대상 총 9명, 10건으로 늘어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앞으로 보내진 소포 안에 파이프 폭탄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반(反) 트럼프' 목소리를 내온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의 뉴욕 사무실에도 동일한 형태의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다.
이에 따라 11·6 중간선거를 앞둔 25일(현지시간) 현재 미 경찰을 비롯한 당국에서 확인된 폭발물 소포는 9명 수신처 앞으로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이번 일련의 폭발물 소포의 대상이 된 인사들로 드니로, 데비 워서먼 슐츠 하원의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조지 소로스 소로스 퀀텀펀드 창업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위 왼쪽부터)와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바이든 부통령,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아래 왼쪽부터).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11·6 중간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폭발물 소포' 배달 사건의 범행 대상이 갈수록 늘고 있다.

미 수사당국은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앞으로 보내진 소포 안에 파이프 폭탄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MSNBC방송 등 미 언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들 사망 사고로 2016년 대선 출마를 접었던 바이든 부통령은 2020년 대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대항마로 나서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반(反) 트럼프' 목소리를 내온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의 뉴욕 사무실에도 동일한 형태의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다.

AP통신 등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배달된 폭발물 소포가 2건이라고 보도해 지금까지 경찰을 비롯한 당국에서 확인된 폭발물 소포는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총 10건으로 늘어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총 10건으로 늘어

(랭카스터<미 뉴욕주> 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앞으로 보내진 소포 안에 파이프 폭탄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반(反) 트럼프' 목소리를 내온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의 뉴욕 사무실에도 동일한 형태의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다. 이에 따라 11·6 중간선거를 앞둔 25일(현지시간) 현재 미 경찰을 비롯한 당국에서 확인된 폭발물 소포는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뉴욕주 랭카스터에서 이날 선거지원 유세에 나선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이 한 식당에서 후원자 등과 만나 셀카를 찍는 모습. bulls@yna.co.kr

지금까지 확인된 폭발물 소포 수신처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바이든 부통령,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조지 소로스 퀀텀펀드 창업자,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로버트 드니로 등 8명이다.

이들 가운데 워터스 의원에게는 2건의 폭발물 소포 배달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백악관 소속 비밀경호국(SS)을 비롯한 수사 당국의 사전 차단 등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브레넌 전 CIA 국장을 겨냥한 소포가 뉴욕 맨해튼 타임워너 빌딩에 있는 CNN 지국에 배달돼 대피 소동을 낳는 등 이번 사건은 중간선거를 열흘여 앞두고 미 전역을 발칵 뒤집었다.

문제의 소포들은 비슷한 서류봉투에 성조기 모양을 비롯한 여러 개의 우표가 붙어있고, 안에는 검정색 테이프로 감싼 파이프 형태의 폭발물이 들어있었다.

FBI 등 미 수사 당국은 동일범의 소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인 검거를 위한 수사를 미 전역에서 진행 중이다.

오바마·힐러리·CNN, 뉴욕주지사 등 겨냥 동시다발 '폭발물' 소포
오바마·힐러리·CNN, 뉴욕주지사 등 겨냥 동시다발 '폭발물' 소포

(뉴욕 AP=연합뉴스) 미국의 11·6 중간선거를 열흘가량 앞두고 민주당 출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2016년 민주당 대선후보를 지낸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앞으로 폭발물이 든 소포 배달이 시도돼 지난 24일(현지시간) 미 연방수사국(FBI) 등 수사당국이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이날 CNN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 있는 CNN 뉴욕지국에 배달된 소포 속 폭발물의 모습. bulls@yna.co.kr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