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벨기에, 차세대 전투기로 F-35 선정

미국 록히드 마틴의 F-35 전투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록히드 마틴의 F-35 전투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벨기에가 현재 운용 중인 노후 F-16 전투기를 대체할 차세대 전투기로 미국 록히드 마틴사의 F-35 전투기를 선정했다.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는 2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전투기와 드론은 미국산이고 다른 장비는 유럽산"이라며 "벨기에는 경제적인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벨기에 정부는 그동안 총 36억 유로(4조6천800억 원 상당)를 들여 차세대 전투기 34대를 구매하기로 하고 기종선정을 위한 조사 과정을 벌여왔다.

벨기에 정부는 2023년까지 F-35 전투기를 배치할 예정이다.

그동안 벨기에 차세대 전투기 사업을 놓고 F-35와 유로파이터 타이푼이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벨기에 정부가 차세대 전투기로 F-35를 선정함에 따라 유로파이터 프로그램을 공동운영하는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에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5 2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