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인 고독사 해마다 증가…최근 5년간 3천331명

송고시간2018-10-26 06:00

기동민 의원 "'커뮤니티 케어' 도입 서둘러야"

고독사(PG)
고독사(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노인 혼자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는 무연고 사망, 이른바 '고독사'가 해마다 증가해 홀몸노인에 특화한 실효성 있는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홀몸노인 무연고 사망자는 최근 5년간 3천331명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538명, 2015년 661명, 2016년 750명, 2017년 835명 등으로 늘어난 데 이어, 2018년 6월 현재 547명을 기록했다.

[그래픽] 홀몸노인 무연고 사망자 추이
[그래픽] 홀몸노인 무연고 사망자 추이

최근 5년간 전체 노인 고독사를 성별로 보면 남성 2천103명, 여성 1천228명으로 남성이 많았다.

노인 고독사가 느는 것은 배우자나 자녀 없이 살아가는 65세 이상 홀몸노인 인구가 증가하는 것과 연관이 깊다.

통계청의 장래가구 추계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홀몸노인 인구는 2014년 115만2천673명, 2015년 120만2천854명, 2016년 126만6천190명, 2017년 133만6천909명 등으로 늘었다.

2018년 6월 현재는 140만5천85명으로 2014년과 견줘서 17.9% 증가했다.

2018년 현재 홀몸노인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75~79세로 34만5천524명이었고, 90세 이상 초고령 홀몸노인도 4만2천127명에 달했다.

기동민 의원은 "정부는 2008년부터 중증장애인과 홀몸노인의 안전사고를 막고자 응급안전알림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홀몸노인은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면서 "앞으로 지역사회 중심의 '커뮤니티 케어'를 서둘러 도입해 어르신 돌봄에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고독사방지법' 입법에도 힘쓰겠다고 그는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빈곤율은 2017년 기준으로 45.7%를 보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1위로 가장 높다. OECD 가입국 평균 노인 빈곤율은 12.5%이다.

[최근 5년간 홀몸노인 무연고 사망자]

(단위 :명)

구분 합계
소계
2014 333 205 538
2015 401 260 661
2016 468 282 750
2017 555 280 835
2018. 6. 346 201 547
2,103 1,228 3,331

- 자료 : 보건복지부

[최근 5년간 65세 이상 홀몸노인 수]

구 분 2014 2015 2016 2017 2018
1,152,673 1,202,854 1,266,190 1,336,909 1,405,085
65~69세 294,520 310,892 326,029 335,835 344,355
70~74세 306,018 305,508 298,842 304,044 311,313
75~79세 274,956 282,383 297,168 322,377 345,524
80~84세 176,020 192,047 212,518 229,962 245,588
85~89세 76,303 84,941 97,279 106,777 116,178
90세이상 24,856 27,083 34,354 37,914 42,127

- 자료 : 통계청, 장래가구추계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