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저스타디움 약속의 땅 될까'…다저스, 0승 2패서 WS 3번 우승

송고시간2018-10-26 06:00

침울한 다저스 선수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침울한 다저스 선수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올해는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뉴욕의 브루클린에서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를 옮긴 지 60년이 되는 해다.

또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에서 마지막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지 30년이 됐다.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오른 다저스는 24∼25일 보스턴 레드삭스에 2연패를 당해 시리즈 전적 2패로 몰렸다.

남은 5경기에서 2번만 더 지면 다저스는 2년 내리 월드시리즈 우승 문턱에서 주저앉는다.

다저스는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이던 1955년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1958년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를 옮긴 뒤로는 1959년, 1963년, 1965년, 1981년, 1988년 5차례 축배를 들었다.

흥미로운 점은 6차례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중 절반인 3번이 시리즈 전적 0승 2패에서 이뤄진 사실이다.

다저스는 1955년, 1965년, 1981년 월드시리즈에서 마지막에 웃었다.

브루클린 시절 이웃한 뉴욕 양키스와 벌인 1955년 월드시리즈에선 양키스에 첫 두 경기를 내준 뒤 홈인 에베츠 필드로 돌아와 3경기를 쓸어 담아 전세를 뒤집었다.

시리즈를 7차전으로 몰고간 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7차전에서 2-0으로 이겨 정상을 밟았다.

미네소타 트윈스와 벌인 1965년 월드시리즈도 마찬가지였다. 메트로폴리탄 스타디움에서 2경기를 지고 다저스타디움으로 돌아와 3경기를 내리 따냈다.

우승 트로피는 7차전이 열린 메트로폴리탄 스타디움에서 들어올렸다.

당시 샌디 쿠팩스가 2승 1패에 평균자책점 0.38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남기며 마운드에서 맹활약 했다.

양키스와 다시 붙은 1981년 월드시리즈에서 다저스는 4승 2패로 통산 5번째 우승 반지를 끼었다.

뉴욕 원정에서 1∼2차전을 내주고 홈으로 돌아와 3경기 연속 짜릿한 1점 차 승리로 시리즈를 뒤집었다.

이어 뉴욕으로 돌아가 6차전에서 9-2로 이겨 챔피언에 등극했다.

올해 다저스도 4번째 역전 드라마를 꿈꾼다. '약속의 땅' 다저스타디움에서 3번째 기적이 일어나길 기대한다.

그러려면 무조건 27일 열리는 3차전을 무조건 잡아야 한다.

내일이 없는 다저스의 3차전 선발 투수로는 신예 워커 뷸러가 나선다. 보스턴은 릭 포셀로를 예고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