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장 건강관리 만족도 '낙제점'…10점 만점에 6.2점"

송고시간2018-10-25 13:51

한국건강학회, 직장인·퇴직자 1천200명 면접 설문결과

직장인(CG) [연합뉴스TV 제공]
직장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회사가 제공하는 직원 건강관리체계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6.2점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만족도가 낮은 건 과도한 업무 부담이나 형식적인 건강검진 등이 낙제점 수준의 평가를 받은 게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건강학회(이사장 윤영호), 서울의대(학장 신찬수)는 여론조사기관(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직장인과 퇴직자 등을 아우르는 일반 국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직원건강관리체계'에 대한 면접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기업의 직원에 대한 체계적 건강관리 현재수준 평가
기업의 직원에 대한 체계적 건강관리 현재수준 평가

[한국건강학회 제공=연합뉴스]

조사결과를 보면 응답자들은 직원 건강관리와 관련해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 과도한 업무 방지 및 충분한 휴식 제공(27.8%) ▲ 형식적 건강검진이 아닌 개인맞춤형 건강관리(22.4%) ▲ 직장 내 스트레스·우울증 관리(13.4%) ▲ 금연구역 설정 등 근무환경 개선(9.6%) ▲ 가치 있는 삶에 대한 배려(9.2%) 등을 주로 꼽았다.

회사가 제공한 건강관리에 대한 전체적인 만족도 점수는 평균 6.2점(10점 만점)이었지만, 이보다 낮은 0∼3점, 4∼5점도 각각 8.6%, 25%나 됐다.

응답자의 94.8%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장 내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평가 방식으로는 ▲ 건강 관련 평가지수 공개 의무화(36.4%) ▲ 제품·서비스에 평가인증 마크 부착(27.3%) ▲ 건강 기여 활동 관련 보조금 지원(19.5%) ▲ 우수기업에 건강보험료 일부 감면(16.8%) 등의 순으로 많이 꼽았다.

한국건강학회 윤영호 이사장(서울의대 교수)은 "하버드대 연구팀에 의하면 직원에 대한 기업의 건강관리 투자는 1달러당 의료비용 3.27달러와 결근 2.73달러의 절감 효과로 나타난다"면서 "우리도 미국과 일본처럼 '작업장건강지수'를 도입해 취약점을 파악하고 건강투자의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