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주성 앞 기념광장 예정부지서 고려시대 추정 토성 발견

고려시대 추정 토성 발견
고려시대 추정 토성 발견 (진주=연합뉴스) 고려시대 추정 토성이 발견된 구 진주문화원 동쪽 편(왼쪽)과 구 형평탑 부지 아래(오른쪽). 2018.10.25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본성동 진주성 앞에서 고려시대에로 추정되는 토성이 발견돼 학계에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문물연구원과 진주시는 진주성 촉석문 앞 진주대첩 기념광장 조성 예정부지에서 고려시대 전기 이후에 쌓은 것으로 추정되는 토성 2곳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한 곳은 옛 진주문화원 동쪽으로 길이 10m, 너비 6m, 높이 40∼50㎝ 규모다.

또 한 곳은 옛 형평탑 부지 아래로 길이 15m, 너비 6m, 높이 90㎝다.

한국문물연구원 측은 토성 축조방법이 고려시대 토성과 유사한 데다 내부 토층에서 고려시대 전기 기와편과 청자편이 출토됐다고 설명했다.

토성 축조방법은 내외 측 기단 석열을 3단 높이로 놓고 내부는 성토하는 방법 등으로 토성을 쌓았다.

한국문물연구원 측은 고려시대 토성 진행 방향과 잔존 상태를 명확히 파악하기 위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국문물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1년간 진주대첩 광장 문화재 발굴조사를 벌이고 있다.

고려시대 추정 토성 터
고려시대 추정 토성 터 (진주=연합뉴스) 고려시대 추정 토성 터로 발견된 진주대첩광장 문화재 발굴조사 현장. 2018.10.25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5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