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도의회 "새만금 국제공항 용역비 25억 부활시켜라"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이전인 2023년까지 완공해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회가 지지부진한 새만금 국제공항의 조기 착공을 촉구했다.

전북도의회 "새만금 국제공항 용역비 25억 부활시켜라" - 1

전북도의회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올해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로 전북경제가 초토화됐다"면서 "전북경제의 핵심 현안이자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 착공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만금에서 열리는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의 성공 개최와 새만금 투자유치 등을 위해 (새만금 국제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및 기본계획을 즉각 수립하라고 정부와 국회에 요구했다.

정부가 2019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새만금 공항건설을 위한 용역비 25억원을 전액 삭감한 데 따른 반발이다.

이어 도의회는 전북도에 새만금 국제공항 기본계획 용역 수립 예산이 내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중앙 정부·정치권과 긴밀하게 협의할 것을 당부했다.

전북도는 1996년부터 공항건설을 추진했으나 김제공항 건설 무산(2004년)으로 중단됐다가 20여년 만에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송성환 전북도의장은 "전액 삭감된 새만금 공항건설을 위한 용역비 25억원을 전액 부활시키는 것이 전북도민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5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