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100만 서명운동 돌입(종합)

송고시간2018-10-25 15:50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40주년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손형주 기자 = 부산과 경남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5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가기념일지정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8.10.25
handbrother@yna.co.kr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는 25일 오후 2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추진위 상임위원장은 양 지역을 대표해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가 맡았다.

이날 출범식에는 오 시장과 김 지사를 비롯해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최갑순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부산과 경남의 관련 대표들이 참석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추진을 선포했다.

출범식은 고호석 범국민 추진위 상임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 김기영 부산민족예술인총연합 미디어기획위원장의 출범 선언문 낭독에 이어 국가기념일지정 촉구와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을 위한 퍼포먼스 순으로 열렸다.

송기인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이사장은 "부마민주항쟁은 우리나라 4대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받으면서도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다"며 "지금이라도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민과 관이 하나가 된 이 자리가 뜻깊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 시장은 "내년 부마항쟁 제40주년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국가기념일로 치를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민주화의 역사는 어느 한쪽 정파의 역사가 아니므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은 여야와 보수·진보를 떠나서 생각해야 한다"며 정치권의 관심을 촉구했다.

이날 출범식 뒤에는 부산시청 로비에서 오 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함께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서명식을 했다.

서명식 이후 직접 시민들에게 100만 서명운동 참여를 촉구하기도 했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5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시민들로부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서명을 받고 있다.

추진위원회는 내년 3월 31일까지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100만명 서명을 받아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부산시의회, 경남도의회, 창원시의회도 다음 달 중으로 국가기념일 촉구 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고 12월에는 지역 국회의원의 도움을 받아 국회 결의문도 채택하는 등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활동을 확산하기로 했다.

국가기념일은 국무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 결정한다.

올해 1월 국무회의에서는 대구 2·28민주운동이 48번째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바 있다.

joseph@yna.co.kr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