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경남 손잡고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송고시간2018-10-25 07:18

25일 추진위원회 출범…내년 3월까지 100만명 서명운동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과 경남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부산시는 25일 오후 2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최갑순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부산과 경남의 관련 대표들이 참석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추진을 선포한다.

부마항쟁 39주년 기념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마항쟁 39주년 기념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범식은 고호석 범국민 추진위 상임집행위원장의 경과보고, 김기영 부산민족예술인총연합 미디어기획위원장의 출범선언문 낭독에 이어 국가기념일지정 촉구와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을 위한 퍼포먼스 순으로 열린다.

오 시장은 "부마민주항쟁은 우리나라 4대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받으면서도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하고 진상규명도 완료되지 않았다"며 "부마항쟁의 역사적 의의를 재정립하고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또 "내년 부마항쟁 제40주년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국가기념일로 치를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범식 뒤에는 부산시청 로비에서 오 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함께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서명식을 할 예정이다.

추진위원회는 내년 3월 31일까지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100만명 서명을 받아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부산시의회, 경남도의회, 창원시의회도 다음 달 중으로 국가기념일 촉구 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고 12월에는 지역 국회의원의 도움을 받아 국회 결의문도 채택하는 등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활동을 확산하기로 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