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美 INF 파기 매우 위험" 반발…"핵탄두 상한조약도 깨질 것"(종합)

러 외교차관 "러, INF 잘 준수…볼턴 만나 美 계획 파악할 것"
러 상원 국제문제위원장 "뉴스타트 조약 갱신 전망 망치는 일" 경고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군의 사거리 500㎞ 이스칸데르 전술 미사일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군의 사거리 500㎞ 이스칸데르 전술 미사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 정부는 21일(모스크바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 파기를 언급한 데 대해 "매우 위험스러운 조치로서, 국제사회의 규탄을 부를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교차관은 이날 "전략적 안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국제 안보와 핵무기 안보 같은 분야에서 협박을 통해 러시아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지속적인 시도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이 전했다.

앞서 전날 네바다 주 엘코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모스크바(러시아 정부)가 합의를 위반했다"면서 "협정을 폐기하고 탈퇴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러시아가 조약을 위반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반박했다.

그는 "러시아는 INF를 위반하지 않았고 엄격히 지켰다"면서 "미국이 여러 해 동안 노골적으로 INF를 위반하는 것을 지적하면서 그것을 참았다"고 주장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미국이 군사적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INF를 파기하려는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우선, 미국이 군사적으로 완전한 지배를 추구하는 데 INF가 걸림돌이 되는 게 분명하다"고 단정하면서, "건전한 토대 위에서 우리와 협상할 능력이 안 되고, 할 의사도 없기에 미국 정부 내 어떤 세력들이 국가 수뇌부가 INF 탈퇴 결정을 하게끔 밀어붙인 게 분명하다"고 추측했다.

러시아 정부는 미국의 의도를 분명히 파악한 후 대응하겠다는 계획을 시사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오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모스크바에 도착한다"면서 "내일과 모레 그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측이 어떤 조처를 하려는지 더 구체적이고 명확한 내용을 들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INF 폐기하고 탈퇴할 것"
트럼프 대통령 "INF 폐기하고 탈퇴할 것"[AFP=연합뉴스]

러시아의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INF 파기는 2021년 만기되는 '뉴스타트'(신전략무기감축협정) 연장 전망을 모든 면에서 망가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뉴스타트는 미국과 러시아가 보유할 수 있는 핵탄두의 수에 상한을 두는 조약으로 2010년 체결돼 2021년 만료를 앞두고 갱신이 필요한 상황이다.

코사체프 위원장은 "이는 핵무기 비확산에 관한 협정 체계를 거의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인류는 핵무기 영역의 혼란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1 1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