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자치단체장이 말하는 인권은…포럼서 해법과 과제 논의

송고시간2018-10-19 16:29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정책회의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정책회의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자치단체장 초청 인권정책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성수 광주전남연구원장,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지방정부의 인권 과제를 논의하고 해법을 찾기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은 19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자치단체장 인권정책회의에 참석해 지역의 인권 과제와 해법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양극화·고령화·N포세대 등 한국사회의 문제를 언급하며 "지금까지 행정은 적은 비용으로 높은 효과를 얻는 효율성과 경제성을 강조해왔다"며 "그 이면에는 늘 소외의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거나 돌아가더라도 모두와 함께 갈 수 있는 길, 소수자의 존엄성을 위해 큰 비용을 투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시민이 도시운영의 핵심이자 원칙이 되는 도시가 바로 인권도시"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 "인권도시를 위한 노력"
박원순 시장 "인권도시를 위한 노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자치단체장 초청 인권정책회의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권도시를 향한 서울의 노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iny@yna.co.kr

이 시장은 "광주에서 인권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며 "그동안 광주의 인권 정책은 제도를 마련하는 데 역점을 뒀다면 이제는 부족하고 허술한 부분을 재정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특히 경제·사회적 약자에 대한 포용은 인권도시의 기본 요건"이라며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차별과 배제를 해소해 누구나 평화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은 "사회적 약자를 차별하지 않고 배려하며 누구나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공동체를 이뤄내고 싶다"며 여성과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행정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영남지역에서 최초로 인권전담팀을 신설했고, 내년에는 인권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외형 확대보다는 지역에 인권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실속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민주화 이전의 인권침해는 국가의 물리적 폭력에 의해 나타났다면 최근에는 소수자 및 사회적 약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일상생활에서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권침해를 가장 많이 겪는 피해자는 지역 공동체의 구성원인 만큼 '인권의 지역화'가 중요하다"며 "인권 교육을 확대하고 제도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인권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권도시 광주' 발표하는 이용섭 광주시장
'인권도시 광주' 발표하는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자치단체장 초청 인권정책회의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왼쪽)이 '인권도시 광주의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iny@yna.co.kr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