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시파업에 빈 승차장서 발만 동동…출퇴근길 시민불편

송고시간2018-10-18 19:51

꼬리 물고 손님 기다리던 택시 행렬 안 보여

(수원·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강영훈 기자 =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 소식에 택시 업계가 반발, 상당수 운행을 중단한 18일 경기지역에서는 출·퇴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애타게 택시 기다리는 시민들
애타게 택시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카카오 카풀 서비스 진출에 반대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24시간 파업에 돌입한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2018.10.18
jieunlee@yna.co.kr

이날 오후 퇴근 시간 경기도 의정부시 지하철 1호선 의정부역 앞 택시 승차장에는 승객을 기다리는 택시가 한 대도 보이지 않았다.

택시 파업 소식을 모른 채 오지 않는 택시를 기다리는 외국인 관광객만 간간이 눈에 띄었다.

경전철 환승역인 회룡역도 택시가 없기는 마찬가지다.

평소 꼬리에 꼬리를 물고 손님을 기다리던 택시 행렬은 온데간데없고, 가족을 태우려는 승용차가 비상등을 켠 채 줄지어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직장인 박민수(45) 씨는 "서울에서 저녁 약속이 있었는데 취소하고 서둘러 귀가했다"며 "평소 같으면 전철 막차를 타도 택시를 타고 집에 갈 수 있었으나 오늘은 힘들 것 같아 약속을 아예 취소했다"고 아쉬워했다.

운행중단 택시들
운행중단 택시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카카오 카풀 서비스 진출에 반대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24시간 파업에 돌입한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의 한 택시회사 차고지에 택시들이 서 있다. 2018.10.18
xanadu@yna.co.kr

수원 등 경기도 내 다른 시·군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지하철역과 터미널 앞 등 평소 손만 흔들면 쉽게 택시를 잡을 수 있는 곳에서도 택시 이용이 어려웠고, 카카오 택시 앱이나 콜택시도 소용이 없었다.

이에 각 지자체는 시내버스 등의 막차 시간을 연장해 야근 등으로 늦게 귀가하는 시민의 불편에 대비했다.

이날 택시 파업으로 인한 교통 대란까지는 없었으나, 거리에서 눈에 띄지 않는 택시 탓에 서울 등지로 출·퇴근하는 경기도민들은 불편을 감수해야 했다.

경기도는 법인 1만5천495명, 개인 2만6천608명 등 전체 택시기사 4만2천103명 가운데 3만3천472명, 79.5%가 운행을 중단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 가운데 각자 1대의 택시를 확보한 개인 택시기사가 대부분인 2만3천750명을 차지해 택시 대수로는 3만 대 이상이 멈춰 선 것으로 분석된다.

택시산업 종사자들로 가득찬 광화문 광장
택시산업 종사자들로 가득찬 광화문 광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전국의 많은 택시산업 종사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2018.10.18
jeong@yna.co.kr

운행을 중단한 택시기사들은 앞서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카카오 택시로 사세를 확장해 온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제 카풀 서비스를 본격 추진하면서 택시 생존권을 짓밟고 있다"고 규탄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출·퇴근길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광판 등을 통해 택시 운행중단 소식을 전파하고, 버스 배차를 늘리는 등 교통 대란에 대비했다"고 말했다.

택시 운행 중단, 버스 기다리는 시민들
택시 운행 중단, 버스 기다리는 시민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카카오 카풀 서비스 진출에 반대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24시간 파업에 돌입한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18.10.18
xanadu@yna.co.kr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