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엔진 이상 감지해 알려주는 신기술 개발

'KSDS' 특허 출원…내년부터 일부 신차에 적용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000270]가 엔진의 진동을 감지해 이상이 있을 경우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18일 회사 블로그를 통해 "엔진의 진동을 감지해 차량을 진단하는 'KSDS'(Knock Sensor Detection System)를 최근 개발했다"며 "내년 출시되는 일부 신차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KSDS는 차량에 장착된 노크센서(진동 감지 센서)를 활용해 운전 중 엔진에서 발생하는 진동 신호를 계속 감시한다.

이들 신호 중 엔진 이상으로 인한 진동이 감지되면, 전자제어장치(ECU)가 엔진 경고등을 점등하거나 차량의 출력을 제한하는 안전주행 모드로 진입시켜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고 신속히 정비받도록 돕는다.

현대·기아차는 KSDS가 고객 안전을 크게 높여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KSDS는 현대·기아차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자동차 고장진단 시스템' 프로젝트의 첫 번째 양산 기술이기도 하다.

AI 자동차 고장진단 시스템은 인공지능과 딥러닝을 통해 차량의 소음, 진동, 온도 등을 감지하고 고장을 진단하는 연구 프로젝트다.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현대·기아자동차 사옥[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8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