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양국제공항, 베트남·대만 3개 노선 하늘길 열었다

대만 타이베이·펑후도 14회, 베트남 호찌민 4회 운항
양양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동남아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양양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동남아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에서 대만 타이베이와 펑후도, 베트남 호찌민 등 동남아 3개 노선의 하늘길이 새롭게 열렸다.

양양∼대만 타이베이 노선은 160석 규모의 MD-82 대만 원동항공이 11월 7일까지 총 8항 차, 아웃바운드로 운항한다.

이미 17일 취항했다.

운항은 오후 7시 양양공항에 도착, 오후 8시에 출발한다.

양양∼대만 펑후도 노선도 타이베이 노선과 같은 기종으로 17일 취항했다.

11월 6일까지 총 6항 차 인바운드로 양양공항에 오후 1시 도착해 오후 2시 출발한다.

펑후도는 대만 남서쪽 바다에 있는 60여 개 섬을 포함한 군도로 요트와 윈드서핑 명소로도 유명하며 사계절 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어 대만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곳이다.

양양∼베트남 호찌민 노선은 180석 규모 A320 베트남 비엣젯항공이 10월 한 달 동안 총 4항 차, 인바운드로 운항한다.

운항시간은 양양공항에 오전 7시 30분 도착, 오전 8시 30분 출발한다.

공항 이용객은 3개 노선 24항 차 운항에 6천900여 명이다.

대만 타이베이 아웃바운드 관광객은 타이베이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다.

대만 펑후도와 베트남 호찌민 인바운드 관광객은 춘천 소양강스카이워크, 남이섬, 설악산, 낙산사, 오죽헌 등 도내 관광지와 문화자원을 체험한다.

도 관계자는 18일 "이번 운항 노선 운항결과를 분석해 내년도 운항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국내외 관광객의 강원도 유입으로 지역경제와 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노선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양양국제공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양양국제공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8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