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16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시민운동 본격화

송고시간2018-10-16 17:00

부산서 범국민서명운동 추진위 결성…부산시도 지원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6일 오후 부산민주공원에서 열린 제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시민추진위원단이 발족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오거돈 부산시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한 시민운동이 부산에서부터 시작된다.

부산시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16일 오후 5시 민주공원 중극장에서 제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국민서명운동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은 범국민서명운동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조만간 시민결의대회를 열고 100만명 서명운동을 시작하는 등 국민적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이날 행사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부마민주항쟁은 1960년 4·19 혁명을 계승해 유신체제 종말을 불러왔다"며 "이후 1980년 5·18 민주화운동과 1987년 1월 민주항쟁, 최근의 촛불혁명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에 이어 10·16 부마민주항쟁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것이 대한민국 4대 민주항쟁을 제대로 기리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내년 부마민주항쟁 40주년까지 국가기념일 지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부산시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 산하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 명예회복 심의위원회'에서는 1979년 부산에서 부마민주항쟁이 처음 시작됐던 10월 16일을 법정기념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6일 오후 부산민주공원에서 열린 제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시민추진위원단이 발족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 다섯번째부터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handbrother@yna.co.kr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