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청, 내년 축구·야구 선수 '모집 계획 없다' 공식화

송고시간2018-10-16 13:10

'사전 협의'없이 공고 후 뒤늦게 경기 단체에 공문 보내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 참가 중인 아산 무궁화 선수들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 참가 중인 아산 무궁화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경찰청이 자체적으로 운영해오던 프로축구 아산 무궁화와 경찰 야구단의 해체를 공식화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경찰청이 어제(15일) 공문을 보내와 '공고한 대로' 올해부터 아산 선수를 모집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이 당장 올해부터 프로야구 경찰야구단과 프로축구 신규 선수(의경) 선발을 중단하기로 한 가운데 이 사실을 뒤늦게 공식 통보한 것이다.

이는 프로축구연맹이 아산 선수의 모집 중단 과정에서 사전 협의를 하도록 한 협약을 무시한 것에 반발하자 경찰청이 뒤늦게 모양새를 갖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로연맹은 지난 2017년 1월 경찰대학, 아산시 등 3자가 체결한 아산 구단 운영 협약서에서 '협약을 계속 이행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사전에 3차 협의를 통해 설명해야 한다'는 사전 협의 규정을 넣었다.

경찰청은 또 전날 오후 김진형 프로축구연맹 홍보팀장과 장윤호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과 회의를 한 자리에서도 선수 모집 중단 방침을 재고해달라는 요청에 '선수 충원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경찰청이 선수 선발을 중단하면 아산은 전역자가 발생하는 내년 3월 단 14명의 선수만 남게 된다.

리그 최소 요건인 20명을 채울 수 없기 때문에 아산은 내년 시즌부터는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 참가할 수 없다.

프로야구 퓨처스(2군) 리그에 참가 중인 경찰 야구단 역시 선수가 충원되지 않으면 내년부터 정상적인 리그 참가가 어렵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경찰 측이 선수 충원 이외의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고 하지만 아산이 올해 선수를 예정대로 뽑지 않으면 내년 리그 참가는 불가능하다"면서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 방침 철회를 거듭 요청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808046700003

title : 소형 오피스텔, 테라스 유무로 청약 경쟁률 10배까지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