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한인 가구예술가 훈 모로 씨, 포스코미술관서 특별전

송고시간2018-10-16 11:36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 미술계에서 가구예술가로 주목받는 훈 모로(한국명 전훈) 씨의 특별전이 오는 17일부터 11월 20일까지 서울 강남구 포스코미술관에서 열린다.

'인간과 자연'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신(新)구상주의 창시자로 산업화의 명암을 화폭에 담아내는 피터 클라젠과의 협업을 통해 70개의 작품을 선보인다.

서울대 조소과를 졸업한 모로 씨는 프랑스 파리 에콜 카몽드에서 실내건축과 환경디자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프랑스의 대표적 건축설계회사로 인천공항 설계에도 참여한 밀모트&아소시에에 근무하며 박물관, 궁전, 고급호텔, 주택 등의 실내건축과 가구 디자인 프로젝트를 이끌었고, 2014년부터 자신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협업전은 프랑스에서 열린 그의 전시장을 찾은 클라젠이 자신이 매달려온 주제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작품이라며 관심을 보여 교류를 해오던 중 포스코미술관이 양측에 협업을 제안해 이뤄졌다.

클라젠은 30개 작품에서 조각조각 잘린 에펠탑과 공장의 시계, 네온사인 등의 작품을 통해 인류가 이룩한 진보와 문명의 병폐를 은유적으로 표현했고, 모로 씨는 자연의 순수한 아름다움을 가구로 표현한 40개 작품으로 치유와 격려를 전달한다.

모로 씨는 "산업화가 가져온 생활 전반의 획일화에서 벗어난 작품을 통해 사람들에게 힐링을 선사하고 싶어 마련한 전시로 신구상주의의 대가인 피터 클라젠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밝혔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5시 30분 포스코미술관에서 열린다.

佛 한인 가구예술가 훈 모로 씨, 포스코미술관서 특별전 - 1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