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 카슈끄지 의혹 확산에 "유언비어 징역 5년" 입단속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검찰은 14일(현지시간) 유언비어나 가짜 뉴스를 생산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유포하면 중형에 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사우디 검찰은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사우디 국민과 외국인 거주자가 유언비어, 가짜 뉴스를 생산 또는 유포하다 적발되면 사이버범죄 방지법에 따라 최고 징역 5년과 벌금 300만리얄(약 9억원)에 처한다고 밝혔다.

사우디 검찰은 터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을 방문한 전후로 실종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자국 왕실을 겨냥해 최근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살해 의혹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 왕실을 비판했던 카슈끄지의 실종을 둘러싸고 사우디 정부가 총영사관 안에서 계획적으로 살해했다는 의혹이 기정사실로 되는 분위기다.

유언비어 유포에 대한 이런 처벌 수위가 새로울 게 없지만 사우디 검찰은 이를 다시 상기함으로써 '입단속'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사우디는 카슈끄지가 총영사관을 떠난 뒤 실종됐다며 살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사우디를 곤란하게 하려는 터키, 카타르의 일부 언론이 꾸며낸 거짓 선전전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사우디는 인터넷과 출판물을 이용한 범죄에 대한 처벌이 무거운 나라 중 하나다.

특히 왕실이나 정부의 정책 또는 이슬람을 비판하는 글, 사진을 인터넷이나 출판물을 통해 유포하면 이를 국가 안보와 공공질서를 해치는 심각한 범죄로 보고 중형을 선고한다.

이 때문에 사우디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서방의 비판을 받곤 한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