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솜방망이 징계 막는다" 충북도의회 윤리특위 규정 강화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의회가 물의를 빚은 도의원에 대한 징계를 강화하기 위해 윤리특위 관련 규칙을 개정하기로 했다.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행 지방자치법에 따른 의원 징계는 제명, 30일 이내 출석정지, 경고, 사과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출석정지는 '솜방망이 징계'라는 지적을 받았다.

의회가 열리지 않는 비회기까지 출석정지 기간에 포함돼 30일 출석정지를 받더라고 실제 의회에 출석하지 못하는 것은 며칠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폭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해외연수를 다녀왔다가 30일의 출석정지 징계를 받은 A 의원의 경우 의회에 출석하지 못한 것은 하루뿐이었다.

나머지 불출석 기간은 비회기 기간으로 채워졌다.

충북도의회는 또 윤리특위에 민간 위원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관련 법률에 저촉된다고 판단해 '필요할 경우 윤리특위 내에 외부 민간 전문위원들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자문을 받을 수 있다'는 규정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의회는 오는 24일까지 열리는 제368회 임시회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윤리특위 회의 규칙을 개정할 예정이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