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협 면세유 가격 천차만별…최대 2.7배 차이

손금주 의원 "적정 마진율에 대한 정부 검토 필요"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농협 면세유 가격이 지역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전남 나주·화순) 의원이 농협중앙회와 오피넷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업경영비 부담 경감을 위해 농민에게 공급하는 면세유 가격이 주유소별 1ℓ에 최대 2.7배까지 차이가 났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전국 면세유 가격은 휘발유가 경기 양평에서 1ℓ에 500원에 팔려 전국 최저가를 기록했다.

반면 충북 증평은 1천350원으로 ℓ당 무려 850원인 2.7배 차이가 났다.

경유의 경우 최저가(652원·남양주), 최고가(1천345원·평택) 모두 경기지역이다.

등유는 경북 성주(600원)에서 최저가로 판매했고, 충남 당진이 1천100원으로 최고가였다.

면세유 지역별 ℓ당 평균 가격을 보면 휘발유는 서울(1천43원)이 최고, 전남(807원)이 최저를 기록했다.

경유는 울산(959원)이 최고, 대구(851원)가 최저였다. 등유 역시 울산(881원) 최고, 대구·경남(828원)이 최저가였다.

전남 휘발유·경유·등유 면세유 평균 가격은 807원·854원·831원, 광주는 828원·870원·831원으로 다른 시도보다 낮은 수준이다.

농기계 면세유 제도는 1986년 처음 도입한 이후 현재 머드 42종 기계가 면세유류 공급대상에 들어있다.

그러나 면세유 가격을 주유소에서 마진율에 따라 결정하도록 해, 주유소마다 다른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같은 지역에서 농사를 지어도 어느 동네에 사느냐에 따라 비싼 가격에 면세유를 이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손금주 의원은 "지역에 따른 면세유 가격 차등은 도입취지에 어긋날 수 있다"며 "면세유 판매가격·적정수준의 마진율에 정부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금주 의원
손금주 의원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