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 농산물 소득 양송이버섯 1위…인삼의 2배

330㎡에 소득 2천여만원…시설 배추의 54배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지난해 충남 농산물 가운데 소득이 가장 큰 작목은 양송이버섯으로 나타났다.

양송이 버섯
양송이 버섯[경북도 제공]

14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 33개 작목을 재배하는 555 농가를 대상으로 '농산물 소득 조사'를 한 결과 양송이버섯은 330㎡에 8천315㎏을 수확해 총수입 4천529만원을 올렸다.

경영비를 빼고 2천68만원으로 45.7%의 소득률을 기록했다.

고소득 작목인 인삼(1천83만원)과 비교해 2배가량 높고 최하위인 시설 배추(38만 원)보다는 54배 많다.

이어 시설 들깻잎(1천571만원), 딸기(1천311만원), 느라티버섯(1천138만원) 등으로 소득이 높게 나타났다.

33개 작목 평균 소득은 1천㎡(버섯류는 330㎡ 기준)에 597만원이다.

전년보다 소득 증가율이 가장 높은 작목은 생강으로, 2016년 22만원에서 지난해 209만원으로 825% 급증했다.

이 밖에 구기자, 토마토(반촉성), 시설 고추, 방울토마토 소득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시설 배추는 소득이 83% 줄고, 고구마, 시설 시금치, 쪽파, 시설 호박 등 소득도 감소했다.

장현동 도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2017년 생산한 충남 농산물 소득액이 전년보다 9%가량 줄었다"며 "기상 악화에 따른 수확량 감소, 판매 단가 허락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