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연, 거취논란에 "책임회피 안 해…일자리·혁신성장에 매진"

"고용 엄중한 상황…임시·일용직 등 취약한 계층 어려움 가중"

(발리=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거취 논란과 관련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성장을 만드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의연하게 그런 일에 매진할 것이며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 섬을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현지시간 1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치권 영입설이나 경제부총리 교체설 등 자신의 거취를 둘러싸고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18년 9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18년 9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부총리는 정부가 내건 혁신성장이 단기간이 이뤄지는 일이 아니며 사회 구성원 전체가 장기간 매달려 창조적 파괴를 해야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서 "할 일이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경제 상황에 관해서는 "수출·국내 소비 쪽은 비교적 양호한 모습이다. 그러나 기업 설비나 건설투자 쪽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면서 "고용은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든다. 임시·일용직 등 취약한 계층의 어려움 가중되고 있어 마음 무겁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