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균관대 '총여학생회 폐지' 갈등…찬반투표 보이콧 vs 참여 독려

유효투표율 넘으면 폐지 가능성 높아 찬반 신경전
"우리에게는 총여학생회가 필요합니다"
"우리에게는 총여학생회가 필요합니다"(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8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경영관 앞에서 열린 '성균관대 총여학생회 폐지 총투표 보이콧선언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8.10.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성균관대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여학생회 폐지를 놓고 학생 총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투표 보이콧을 주장하는 학내 여성단체와 투표를 독려하는 일부 학생들이 마찰을 빚고 있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2018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 학생 총투표 투표관리위원회'는 10일부터 3일간 총투표를 진행했다.

하지만 투표율이 유효투표율인 50%를 넘지 못하자 기한을 하루 연장해 15일에도 투표를 하기로 했다.

투표율은 첫날인 10일 26.03%로 유효투표율의 절반 이상을 하루 만에 달성했으나 이틀째부터 낮아졌다. 2일 차 마감 시점 기준 누적 투표율은 35.67%에 그쳤고, 3일 차도 44.8%로 마감해 이틀간 하루 평균 투표율이 10%를 밑돌았다.

유효투표율을 달성하면 총여학생회가 폐지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총여학생회 부활을 주장하며 이번 총투표 안건에 반대해온 단체가 투표 전부터 '보이콧'을 선언해왔기 때문이다.

총여학생회 폐지 논란은 '성균관대 성 평등 어디로 가나?'(이하 성성어디가)가 올해 2학기 들어 총여학생회장 투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데서 촉발됐다.

성성어디가는 수년째 입후보자가 없어 공석이었던 총여학생회장 희망자가 나타났다며 총여 투표를 하라고 총학생회에 요구했다.

그러나 몇몇 단과대 학생회장이 "총여학생회가 필요한지 의문"이라는 반대 의견을 냈고, 결국 폐지 총투표를 요구하는 서면 발의안에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재적 인원 3분의 1이 동의하기에 이르렀다.

총여학생회를 부활하려다가 도리어 폐지 여론에 부딪힌 성성어디가는 "대안 없는 총여학생회 폐지는 잘못"이라며 투표 보이콧을 선언했다. 또 총투표에 동의한 이들이 누군지 공개되지 않아 잘못됐다는 논리도 폈다.

이런 상황에서 투표율이 첫날부터 26%를 넘고 3일 차에 45%에 육박하는 등 유효투표율 달성이 가시화하자 투표에 반대하는 성성어디가와 투표를 독려하는 학생들 사이에 크고 작은 신경전이 벌어졌다.

12일 한 인터넷 카페에는 "투표소 근처에서 몇몇 학생이 지나가는 학생들에게 투표를 독려해 위협을 느꼈다"는 취지의 글이 게재됐다.

반면 투표를 독려한 학생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한 학생에게 투표했는지 물었더니 '개인적으로 이렇게 물어봐도 되는 거냐, 굉장히 위협받았다'는 항의를 받았다"며 도리어 자신이 위협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선거를 홍보하는 게시물이 무단으로 철거돼 투표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서는 일도 벌어졌다.

투표관리위원회는 앞선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총투표를 불법투표라 호도하는 등 투표소 주변의 무분별한 투표 방해 행위가 이어졌다"며 "투표가 비민주적 행위로 왜곡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