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위 교통사고 신고' 보험금 3억원 가로챈 66명 적발

송고시간2018-10-14 10:20

교통사고 사기ㆍ자동차 보험 사기(PG)
교통사고 사기ㆍ자동차 보험 사기(PG)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교통사고가 난 것처럼 꾸며 보험사에서 수억원을 가로챈 보험설계사와 피보험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보험설계사 A(40)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다른 보험설계사 4명과 피보험자 등 61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보험설계사 5명은 2010년 1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피보험자 등 61명과 짜고 허위로 교통사고 신고를 한 뒤 보험사에서 53차례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도 부천시 일대에서 활동하던 A씨 등 보험설계사 5명은 가족·동호회원·지인 등에게 용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범행에 가담하게 한 뒤 보험에 가입하도록 했다.

이어 허위로 교통사고가 난 것처럼 꾸민 뒤 가해자와 피해자 역할을 나눠 사고 진술을 하는 수법으로 보험사를 속였다.

피해자 역할을 한 이들은 병원에 찾아가 통증을 호소하고 2∼3일 입원 진단을 받아 보험사에 제출해 보험금 50만∼100만원을 받아 A씨 등과 나눈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보험설계사 사무실을 운영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워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보험 가입을 거부하는 이들에게 보험료 대납을 해주겠다며 꼬드긴 뒤 범행에 가담시켰다"며 "A씨 등 66명은 보험사가 병원 진단서와 사고 진술만 있으면 보험료를 지급하는 점을 악용해 범행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