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스꺼움·복통 등…건강기능식품 부작용 신고 3년간 2천232건

이상사례 상위 업체 서흥(316건), 일동(183건), 씨엔에스팜(157건) 등
신고품목, 엘레뉴Ⅱ·비오비천프리미엄·종근당비타민C1000㎎ 순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최근 3년간 부작용 및 이상 사례 신고가 들어온 건강기능식품 건수가 2천 건을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 8월 현재까지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등 이상 사례 신고 건수는 2천232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696건, 2017년 874건, 2018년 8월 현재 662건 등이었다.

최근 3년간 건강기능식품 이상 사례 발생으로 신고된 업체는 총 216곳이었다. 이 중에서 2회 이상 신고가 들어온 업체는 124곳으로 전체의 절반에 달하는 수치다.

최근 3년간 건기식 이상 사례 신고 업체 중 1위는 서흥(316건)이었고, 일동바이오사이언스(183건), 한국씨엔에스팜(157건), 코스맥스바이오(131건), 이앤에스(124건) 등의 순이었다.

제품별로는 임산부 멀티비타민 엘레뉴Ⅱ(서흥)가 70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유산균 건강기능식품 비오비천프리미엄(일동바이오사이언스) 67건, 종근당비타민C1000㎎(이앤에스) 51건, 엘레뉴Ⅰ(서흥) 46건, 수퍼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ORIFICEMEDICALAB) 40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 건강기능식품 복용 후 주요 이상 사례 증상으로는 메스꺼움이 46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화불량(456건), 설사(355건), 복통(340건) 등이었다. 이외에 두통, 피부발진, 수면불안 등의 증상도 확인됐다.

기동민 의원은 "잘 먹고 잘사는 건강·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 증가와 함께 부작용 이상 사례도 늘고 있다"면서 "소비자 피해가 생기지 않게 제도적 보완 장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2017년 건강기능식품 판매규모는 2조2천374억원으로, 품목 수만 2만1천500개에 이른다.

[2016년~2018년 8월까지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 현황] (단위 : 건)

구분 2016년 2017년 2018년 8월
신고접수 696 874 662

[2016년~2018년 8월까지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 상위 5개 업체] (단위: 건)

업체명 신고 건수
서흥 316 (12.7%)
일동바이오사이언스 183 (7.4%)
한국씨엔에스팜 157 (6.3%)
코스맥스바이오 131 (5.3%)
이앤에스 124 (5.0%)

[2016년~2018년 8월까지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 상위 5개 제품] (단위: 건)

제품명 신고 건수
엘레뉴Ⅱ
(서흥)
70 (2.8%)
비오비천프리미엄
(일동바이오사이언스)
67 (2.7%)
종근당비타민C1000mg
(이앤에스)
51 (2.1%)
엘레뉴Ⅰ
(서흥)
46 (1.9%)
수퍼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
(ORIFICEMEDICALAB)
40 (1.6%)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