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훈센 총리, 미국과 갈등 불구 베트남전 미군 유해 발굴 재개키로

훈센 캄보디아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훈센 캄보디아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캄보디아 훈센 총리가 미국과 갈등 속에 1년 이상 중단했던 베트남전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훈센 총리는 캄보디아 친정부 온라인 뉴스사이트 '프레시 뉴스'에 미국의 워싱턴주 상원의원 더그 에릭슨과 하원의원 빈센트 바이스에게 보낸 서한을 공개했다.

서한에서 훈센 총리는 캄보디아의 사회경제적, 민주적 진전을 이해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똑같은 동정의 뜻으로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의) 장애물을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슨 상원의원과 바이스 하원의원은 지난 5월 총선을 앞두고 있던 캄보디아를 방문한 바 있으며, 최근 훈센 총리에게 편지를 써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 재개를 요청한 바 있다.

캄보디아는 베트남 전쟁 기간 자국 영토에서 숨진 미군 유해 40구 이상을 발견했다.

그러나 미국이 지난해 캄보디아 외교 관리들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단하자, 훈센 총리는 이에 대한 보복으로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을 전격 중단했다.

당시 미국은 자국에서 유죄가 확정된 캄보디아인을 본국으로 송환하려 했으나, 캄보디아가 이들의 입국을 거부하자 비자발급 중단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조치는 훈센 총리의 비민주적인 집권 연장 행보를 둘러싸고 미국과 캄보디아의 관계를 더욱 악화하는 계기가 됐다.

이후 미국은 캄보디아에 대한 원조를 중단하며 압박을 가했다.

그러나 훈센 총리는 이에 굴하지 않았다. 야당을 해체한 상태에서 지난 7월에 치른 총선에서 훈센 총리의 캄보디아인민당(PPP)은 전체 의석을 싹쓸이했다.

미국은 여전히 캄보디아 외교 관리의 비자를 발급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훈센 총리는 이와 무관하게 유해 발굴 작업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미발굴 상태의 미군 유해는 48구로 추정된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