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파리 동포 격려…"프랑스서 촛불든 고마움 잊지 않아"(종합)

佛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동포들과 간담회…한인 입양인도 초대
김정숙 여사, 한인 입양인 디자이너 제작 의상 입고 파리 도착
재프랑스 교민들과 함께한 문 대통령
재프랑스 교민들과 함께한 문 대통령(파리=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준비된 홍보 영상을 보고 있다 .2018.10.14
 hkmpooh@yna.co.kr

(파리=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 동포들을 격려하고 한불 우호 관계의 진전에 애쓰는 데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임 정부 시절 국정농단에 반대하며 프랑스에서도 촛불을 든 교민들에게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3일(현지시각) 파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프랑스에서의 첫 일정으로 파리의 컨벤션센터인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행사 시각에 맞춰 도착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최종문 주프랑스대사의 영접을 받은 뒤 이상무 프랑스 한인회장, 진병철 민주평통남유럽협의회장과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행사장에 들어서자 도착해 있던 재외 동포 등 참석자 200여 명은 환호성과 박수로 맞이했다. 대부분의 참석자는 휴대전화로 문 대통령의 모습을 담았다.

문 대통령은 격려사를 통해 최근 파리 국제대학촌에 한국관이 개관한 소식을 언급하며 한국관 건립에 애쓴 동포들의 노력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프랑스는 혁명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프랑스 대혁명은 인류의 마음에 자유·평등·박애를 새겨 넣었고 촛불혁명은 가장 아름답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한국의 민주주의를 지켰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도 프랑스에서 촛불 많이 드셨죠?"라고 묻자 참석자들은 일제히 "네"라고 대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고마움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이 "함께 좋은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가자"고 제안하자 참석자들은 다시 한번 박수로 화답했다.

환영사를 한 이상무 한인회장은 "대통령이 15만 평양 주민

앞에서 '우리 민족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한민족의 자긍심과 책임의식을 갖고 이곳에서 굳건히 뿌리를 내려보겠다"고 강조했다.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파리=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14
hkmpooh@yna.co.kr

건배사에서 진병철 민주평통남유럽협의회장은 "수차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으로 남북 관계가 밝아졌다"며 "평화통일만이 우리 민족에 평통을 가져다주는 길이라 생각해 평통을 외치자"고 제안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프랑스가 유럽 내에서 가장 활발했던 독립운동 근거지라는 점을 언급하며 아직 알려지지 않은 해외 독립운동사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한인 이주 100년사 편찬위원인 오영교 씨는 "프랑스가 한국 독립운동의 유럽 중심지였다는 사실에 동포 사회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문 대통령에게 외국에서 활동하는 동포들에 대한 지원을 늘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국 기업의 프랑스 법인에서 근무하는 김소라 씨는 "프랑스는 5년 전부터 창업 지원 및 해외 창업 인력을 유치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미 다양한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지만 세계적 경제리더들이 일할 수 있게 해외 창업 인력에 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는 앞선 과학기술을 가지고 있고 우리나라는 인터넷 강국이자 과학기술 상용화에 탁월하다"며 "두 나라가 협력하면 큰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재프랑스 동포들과 건배
문 대통령, 재프랑스 동포들과 건배(파리=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2018.10.14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평양 방문 당시 능라도 경기장에서 15만여 명의 평양 시민을 상대로 했던 연설의 뒷얘기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표해야 했고, 평양 시민의 호응도 받아야 했고, 방송으로 지켜보는 국민의 지지도 받아야 해 긴장되는 연설이었지만 북측은 아무 조건도 달지 않고 전적으로 모든 걸 맡겼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남북관계가 그만큼 빠르게 발전했고 신뢰가 쌓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남북이 수시로 오갈 수 있도록 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를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파리 어린이 합창단이 '오 샹젤리제', '도레미송' '아침이슬' 등을 불러 분위기를 돋웠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다비드 콤브 한인 입양인 대표 뿌리협회 회장 등 한인 입양인 6명에게 기념배지를 수여했다.

이들 중 한 명인 디자이너 루시 브로차드 씨는 김정숙 여사가 파리 오를리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착용한 의상을 디자인했다고 한다.

브로차드 씨는 기자들을 만나 "2년 전 한불 상호교류의 해 당시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는 비행기의 편명을 따 콜렉션을 했다"면서 "파리와 서울의 연결을 오마주하기 위한 상징으로 콜렉션의 주제를 잡은 것"이라고 말했다.

브로차드 씨는 "김 여사께서 제 옷을 입고 오신 것은 양국 간 상호교류를 확장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0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