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리스서 난민 태운 차량 교통사고…11명 사망 비극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북부에서 난민들을 태운 승합차가 교통사고로 11명이 숨졌다.

그리스 경찰은 13일 새벽(현지시간) 북부 항구도시 카발라 인근의 도로에서 난민들을 태우고 가던 승합차가 트럭과 충돌 후 전소하며 승합차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13일 그리스 북부 카발라 인근에서 난민을 태우고 가던 승합차가 트럭과 부딪힌 뒤 전소돼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한 현장 [신화=연합뉴스]
13일 그리스 북부 카발라 인근에서 난민을 태우고 가던 승합차가 트럭과 부딪힌 뒤 전소돼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한 현장 [신화=연합뉴스]

사망자 가운데 10명은 터키에서 육로로 그리스에 넘어온 난민으로 추정되고, 나머지 1명은 차량 운전사이자 난민 밀입국업자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고가 난 승합차는 가짜 번호판을 달고 있었으며, 과거에도 난민 밀입국에 동원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차량은 이날 경찰의 검문에 응하지 않은 채 북부 테살로니키를 향해 쏜살같이 달리다가 반대편에서 오던 트럭과 충돌한 뒤 화염에 휩싸였다.

미성년자 3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사망자 전원의 시신은 불에 타 식별이 불가능한 상태로 발견됐다. 사망자 가운데 3∼4명은 트렁크에 타고 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럭에도 불길이 번졌으나, 그리스인 트럭 운전사는 경상을 입은 채 탈출에 성공했다.

그리스에서는 지난 6월에도 시리아와 이라크 등에서 온 난민 16명을 빼곡히 태운 차량이 이날 사고가 일어난 카발라 근처에서 전복되며 어린이 3명을 포함해 6명이 목숨을 잃는 등 불법 난민 수송 차량과 연관된 사고가 최근 빈번하게 보고된다.

한편, 난민 위기가 절정에 달했던 2015년에 에게 해를 건너 100만 명에 가까운 난민이 쏟아져 들어온 그리스에는 유럽연합(EU)과 터키가 2016년 초 난민협정을 체결한 이래 바다를 통해 들어오는 난민은 크게 줄었으나, 올해 들어 터키 국경을 몰래 넘어 육로로 입국하는 난민은 눈에 띄게 증가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3 2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