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악연맹 "김창호 대장 원정대, 히말라야에서 사망…안타까움"(종합)

김창호 대장, 국내 최초 무산소 8천m급 히말라야 14좌 완등 베테랑
"애초 원정대 명단에 없던 정준모씨는 신원 확인 중"
국내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천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 대장.
국내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천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 대장.[몽벨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국내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천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49) 대장을 포함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가 히말라야 등반 도중 베이스캠프 부근에서 눈 폭풍에 휩쓸리며 사망했다.

대한산악연맹은 13일 "네팔 다울라기리산 구르자히말(해발 7천193m) 등반에 나선 김창호 대장을 비롯한 한국인 원정대 5명이 현지시간으로 12일 밤 베이스캠프에서 갑자기 몰아친 눈폭풍에 따른 산사태에 휘말리면서 사고를 당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라며 "김창호 대장은 무산소 등정이나 신루트 개척을 통해 실험적인 등반을 해온 산악인으로 존경을 받아왔다. 안타깝고 참담하다"고 말했다.

산악연맹 "김창호 대장 원정대, 히말라야에서 사망…안타까움"(종합) - 2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히말라야타임즈 캡처]

AFP통신은 이에 앞서 현지 경찰을 인용해 한국인들을 포함해 최소 8명이 구르자히말에서 사망했다면서 눈폭풍이 캠프를 덮치면서 사고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어 현지 영자매체인 히말라야타임스는 사망자가 김창호, 이재훈, 임일진, 유영직, 정준모라고 보도한 가운데 주네팔 한국대사관은 이들 원정대 시신을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산악연맹 "김창호 대장 원정대, 히말라야에서 사망…안타까움"(종합) - 4

산악연맹 관계자는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는 지난달 28일부터 구르자히말 남벽 직등 신루트 개척에 나섰다. 11월 11일까지 45일 일정으로 출정했다"라며 "원정대는 김창호 대장을 포함해 유영직(51·장비 담당), 이재훈(24·식량·의료 담당), 임일진(49·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등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애초 원정대 명단에 없었던 정준모에 대해선 "현지에서 합류한 인원인지에 대해선 아직 파악이 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등반가 5명 히말라야 캠프서 실종... 사망추정
한국인 등반가 5명 히말라야 캠프서 실종... 사망추정(서울=연합뉴스) 13일 한국인 등반가 5명이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에서 강한 폭풍 후에 실종됐다고 외신들이 현지경찰 소식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영자매체인 히말라야타임스는 12일 밤 '2018 코리안웨이(Koreanway) 구르자 히말 원정대' 김창호 대장과 대원 등 한국인 5명을 비롯해 최소 9명이 숨졌다고 현지 원정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원정대의 개요. 2018.10.13 [대한산악연맹 제공]
photo@yna.co.kr

산악연맹은 전국체전 경기가 펼쳐지는 상황에서 김창호 대장의 사고 소식을 접한 통에 이날 오후 회의를 통해 대책본부를 꾸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아시아산악연맹은 이날 오후 서울 청담동 사무실에서 이번 원정대 사고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김창호 대장은 국내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베테랑 산악인이어서 이번 사고가 더욱 안타깝다.

김창호 대장은 2005년 7월 14일 낭가파르바트(8,156m) 등정부터 2013년 5월 20일 에베레스트(8,848m) 등정까지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완등했다.

한국인 등반가 5명 히말라야 캠프서 실종... 사망추정
한국인 등반가 5명 히말라야 캠프서 실종... 사망추정(서울=연합뉴스) 13일 한국인 등반가 5명이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에서 강한 폭풍 후에 실종됐다고 외신들이 현지경찰 소식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영자매체인 히말라야타임스는 12일 밤 '2018 코리안웨이(Koreanway) 구르자 히말 원정대' 김창호 대장과 대원 등 한국인 5명을 비롯해 최소 9명이 숨졌다고 현지 원정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2018.10.13 [대한산악연맹 제공]
photo@yna.co.kr

특히 국내에서 최초로 산소통에 의존하지 않고 14좌를 완등한 것은 김창호 대장이 처음이었다. 더불어 7년 10개월 6일 만에 14좌에 모두 올라 폴란드의 예지쿠크즈카가 보유한 최단 기간 완등기록(7년 11개월 14일)을 1개월 앞당기기도 했다.

김창호 대장은 지난해에도 네팔 강가푸르나(해발 7,140m) 남벽 신루트를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황금피켈상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3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