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융커 "11월 EU 정상회의 이전 브렉시트 협상 타결 가능"(종합)

르몽드 인터뷰서 "아일랜드 국경문제 난제지만 해법 찾을 것"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파리=연합뉴스) 김병수 김용래 특파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관련해 내주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와 오는 11월 예상되는 임시 EU 정상회의 사이에 협상을 타결할 수 있을 것으로 말했다.

융커 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몽드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협상타결 실패라는 가설에 내기를 거는 사람들은 틀렸다. 우리는 타결책을 찾아야 하고 또 찾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협상이 마지막 단계에 있으며 중대한 진전이 필요하다"면서 "이미 테이블에 올라온 수많은 문제에 논쟁적인 이슈들을 추가하는 것은 너무 무모한 일"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핵심 쟁점인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 영국령 북아일랜드 간 국경문제와 관련해 "분명히 몹시 어려운 문제"라며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융커 위원장은 "우리가 현재 협상을 타결할 만한 위치에 있지 않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영국과 아일랜드에 이런 어려운 문제를 안긴 것은 EU가 아니라 바로 영국 자신의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경우든 만약 아일랜드인들이 제시된 해법을 받아들이지 못하면 협상을 타결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아일랜드가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융커는 그러나 영국이 EU와 협상을 타결짓지 못하고 EU를 탈퇴하게 되는 이른바 '노딜(No Deal) 시나리오와 관련해서는 "일부 회원국은 우리가 노딜 상황에 더 대비해야 한다고 하지만, 그러지 않아도 될 이유가 있다"면서 너무 걱정할 사안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 이유로 "우리는 영국이 보기에 도발이라고 생각할 만큼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2 2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