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인가구 증가에 가계식비 중 가공식품비 지출 급증"

"가구당 월평균 식비 72만원, 외식비>가공식품>식선식품 순"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판매대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판매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맞벌이 가정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가계 식비 중에서 가공식품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해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를 분석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가계동향조사를 토대로 한 결과로,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식료품비(신선식품+가공식품+외식비) 지출액은 가계 지출(331만6천 원)의 21.6%인 71만6천 원이었다.

식료품 지출액 중에서는 외식비가 34만1천 원(38%)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공식품 19만5천 원(27%), 신선식품 18만 원(25%) 순이었다.

연평균 증가율(2010~2017년)은 가공식품이 7.2%로 가장 높았으며, 외식비 5.1%, 신선식품 4%가 뒤를 이었다.

농식품부는 가공식품 증가율이 높은 데 대해 1인 가구 증가 및 여성의 경제활동 증가에 따라 식생활에서 편의성이 중시된 데 따른 결과라고 풀이했다.

지난해 가공식품 품목별 지출액은 빵류(7.9%)가 1위였으며, 이어 과자류(7.1%), 우유(5.2%)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맥주는 2010년 12위(2.6%)에서 지난해 4위(4%)로, 같은 기간 즉석·동결식품은 21위(1.5%)에서 5위(3.9%)로 순위가 크게 올랐다.

가구 소득 수준별로는 지난해 소득 1분위 가구(소득 하위 20%)의 월평균 가공식품 지출액은 11만 원으로, 소득 5분위 가구(소득 상위 20%) 지출액 27만7천 원의 40% 수준이었다.

1인 가구는 2인 이상 가구보다 기호성 식품인 주류와 음료 소비 비중이 높았고, 곡물가공품과 육가공품 소비 비중이 낮았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홈페이지 (http://www.krei.re.kr/foodinfo/sub/food_info01.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