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놀이에 빠진 남성…축구·볼링용품 판매량 3년새 최대 2배↑

볼링[연합뉴스TV 제공]
볼링[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여가 증가와 현재 행복을 우선시하는 욜로(YOLO·You Only Live Once) 트렌드 등의 영향으로 구기 스포츠를 즐기는 남성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9월 축구용품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2년 전인 2016년보다는 52% 각각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축구공은 지난해보다 49%, 가방은 37% 판매량이 각각 늘었다.

성별 축구용품 구매 비율을 보면 남성이 56%로 절반을 넘었다.

최근 몇 년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볼링의 경우도 관련 상품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29%, 2년 전보다는 208% 각각 늘었다.

볼링공(41%)을 비롯해 볼링핀(411%), 볼링화(17%)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볼링용품의 성별 구매 비율은 남성이 66%로 여성보다 많았다.

전통적인 구기 스포츠 종목으로 꼽히는 농구용품도 지난해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또 올해 4대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4강 진출' 신화를 쓴 정현 덕분에 테니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테니스 라켓(10%), 가방(45%), 테니스화(10%), 테니스네트·지주(97%) 등 관련 용품 판매량이 대폭 뛰었다.

농구용품과 테니스용품의 구매 비율도 남성이 각각 58%와 57%로 여성을 압도했다.

G마켓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여가 증가 등으로 남성 소비자들이 축구나 탁구, 볼링 등과 같은 구기 스포츠를 적극적으로 즐기고 있다"며 "남성 소비자들이 전문가들이 주로 사용하는 고급 장비를 찾는 경향도 보인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