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오송역 명칭 '청주오송역' 적합…청주시 개정 재추진

시민위 이달 말 입장 확정, "청주 전체로 보면 여론조작 영향 적다"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여론조작 의혹' 논란 속에 잠정 보류됐던 KTX 오송역의 명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꾸는 절차가 다시 시작된다.

KTX 오송역[연합뉴스 자료사진]
KTX 오송역[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송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문제가 있었지만 청주 전체 여론에 미치는 영향은 적다는 점에서 오송역 명칭 개정을 추진하는 데 큰 하자는 없다는 게 'KTX 오송역 명칭개정 시민위원회'(이하 시민위)의 입장이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시민위는 이달 말 회의를 열고 오송역의 명칭을 '청주오송역'으로 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최종 정리한 후 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시민위는 지난 8월 오송역의 명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으나 여론조작 의혹이 불거지면서 개정 작업을 잠정 보류했다.

지난 7∼8월 오송지역 여론조사 당시 한 마을 이장이 설문 대상 주민을 직접 선정해 전화로 가족 의견을 물어 2∼3명분의 설문지를 대신 작성하고 명칭 개정에 찬성하라고 권고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 내용이다.

불신이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시민위는 지난달 기자회견을 해 오송역 명칭 개정을 위한 절차를 잠정적으로 보류하며 여론조작의 경중 및 향후 추진 절차에 대한 외부 전문가 자문을 받아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청주=연합뉴스) KTX 오송역 명칭개정 시민위원회가 지난 8월 28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오송역'으로 확정된 명칭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KTX 오송역 명칭개정 시민위원회가 지난 8월 28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오송역'으로 확정된 명칭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외부 전문가들은 오송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의 신뢰가 깨진 만큼 그 결과의 효용성은 떨어진다는 의견을 시민위에 전달했다. 대면조사 방식의 원칙·방법에 비춰볼 때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고 본 것이다.

다만 청주 시민의 상당수가 오송역 명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꾸는 데 찬성하는 만큼 조작 의혹이 제기된 오송지역 여론조사의 하자가 전체 여론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적다고 판단했다.

시민위의 의뢰를 받은 모 여론조사기관이 지난 7∼8월 오송을 제외한 청주지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천5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5.6%가 오송역 명칭 개정에 찬성했고, 바람직한 명칭으로는 '청주오송역'을 꼽았었다.

청주시 관계자는 "시민위가 이달 말 입장을 확정해 전달하는 대로 시 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쳐 철도시설관리공단을 통해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에 오송역 명칭 개정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위는 오송역 명칭 개정과는 별도로 오송 정주여건 개선, 역세권 개발, 오송바이오밸리 성공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구축 사업 등은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4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