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윤병세 전 외교장관, 외통위 국감 증인 채택

송고시간2018-10-11 17:09

연설하는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연설하는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정빛나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1일 박근혜 정부 시절 강제징용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외통위는 또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와 관련해서는 김영문 관세청장을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양금덕 강제동원 근로정신대 피해자 등 9명은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재판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양승태 전 대법원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더 핵심 증인이고 함께 심문해야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위원회에서 이를 추가 논의키로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