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 폐기물시민대책위 "춘천시가 환경사업소 감사하라"

송고시간2018-10-11 17:08

민주노총 중부일반노조 춘천지부장 무기한 단식 농성 돌입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도시형폐기물종합처리시설(환경사업소)의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1일 춘천시의 조속한 감사를 촉구했다.

춘천 폐기물시민대책위 "춘천시가 환경사업소 감사하라" - 1

대책위 관계자들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대책위 소속 사무실에 왜곡·음해성 발언을 즉각 중지해 달라는 성명서와 환경사업소 소속 공무원이 억울함을 주장하는 글을 우편으로 보내왔다"며 "이는 시민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며 사태를 악화시키는 행동"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노동자 대량해고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에서 추천한 외부 전문가를 민주노총 관계자로 매도하였고, 모든 책임을 노동자와 시민대책위에 전가해 최소한 균형감마저 상실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시형폐기물종합처리시설에 여러 의혹이 있는 만큼 운영상 문제를 더는 두고 보지 말고 철저한 감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감사 진행 여부를 19일까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민주노총 중부일반노조 춘천지부 김영희 지부장은 이날 낮부터 환경사업소의 민간위탁 철회와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앞서 춘천시는 환경사업소와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해 민간위탁업체 교체 과정을 점검했다.

이후 이재수 시장이 "고용승계에 뜻을 두고 있고 이행할 사항이라고 받아들일 것"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힌 데 이어 해당 공무원을 대기 발령시키자 동료 공무원이 시청 내부 행정망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을 올리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