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직장내 인종간 임금격차 공개 의무화한다…"사회정의 차원"

송고시간2018-10-11 16:45

민간·공공부문 대상 내년 법제화…성별간 임금 정보 공개 후속조치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일터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은 사회정의의 문제다."

영국 정부가 민간기업 및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인종에 따른 직원들의 임금 격차를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더 타임스와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자전거로 출근하는 런던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전거로 출근하는 런던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조치는 지난해 도입한 직장 내 성별 간 임금 격차 정보 공개가 변화를 불러오는 등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에 따른 것이다.

테리사 메이 총리가 10일 공개한 계획에 따르면 한 직장 내에서 아시아계나 흑인을 포함한 소수민족 출신들이 백인 동료들에 비해 임금을 얼마나 받는지 공개하는 것을 의무로 하고 있다.

메이 총리는 소수민족 출신들은 너무 자주 한계에 직면했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투명성을 높이면 기업 이사회도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메이 총리는 2016년 취임 때 발등의 불인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으며, 이번에 인종에 다른 임극 격차 해소 방안을 밝히면서 일터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은 사회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공개 대상 기업은 성별 간 임금 격차 정보와 마찬가지로 250인 이상 기업이 될 전망이며, 영국 정부는 내년 말까지는 이를 법제화할 계획이다.

이런 계획에 대해 군이나 경찰, 건강보험인 국민보건서비스(NHS)나 학교 등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군 장교의 단지 2.4%, 경찰 간부도 3.7%만이 소수민족 출신일 정도로 이 분야의 주요 직책에는 소수민족 출신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현재 영국에서 소수민족 출신들은 생산인구의 12%를 차지하지만 단지 6%만이 관리직을 차지하는 실정이다.

올해 초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런던에서 일하는 공공부문의 소수민족 출신은 백인 동료보다 임금을 최대 38%나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영국에서는 지난해 도입한 대기업 남녀 임금·보너스 정보공개 의무화 정책에 따라 250명 이상을 고용한 기업은 매년 4월 4일까지 관련 내용을 정부에 신고해야 한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4일까지 신고한 1만15개 기업을 살펴보면 78%는 남성의 임금 수준이 여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에서는 중위임금 기준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9.7% 더 받았다.

당시 신고 대상 기업 중 15% 이상이 마지막 날 오후부터 자정 사이에 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신고를 최대한 늦췄는데, 영국 정부는 공개 내용에 부담을 느낀 기업들이 성별 임금 격차를 좁히기 위해 더 노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