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MG손보 인수도 국정농단?…"박근혜 주변인물들 개입" 주장

송고시간2018-10-11 16:38

추혜선, 추경호·박지만·서향희·김승유 등 거론…"금융농단 밑그림 그렸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김경윤 기자 = 경영난에 빠진 MG손해보험 인수를 두고 친박(친박근혜) 세력이 개입된 '금융농단'이었다는 주장이 11일 제기됐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날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동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MG손보지부장, 최원규 전 자베즈파트너스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MG손보는 2013년 새마을금고가 사모펀드(PEF)인 자베즈제2호유한회사를 통해 당시 부실금융기관이던 그린손해보험을 우회 인수한 중소형 손보사다. 지분율은 자베즈 94%, 새마을금고중앙회 6%지만, "새마을금고법 등을 교묘히 회피하기 위해 자베즈를 내세워 인수한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추 의원은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의원은 "매각 당시 주요 인물"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인척과 주변의 친박 인사들을 거론했다.

질의하는 추혜선 의원
질의하는 추혜선 의원

추 의원은 "친박 인사인 금융위 부위원장(당시 추경호 부위원장, 이후 정찬우 부위원장), 예금보험공사 사장(김주현 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이 있다"며 "이 둘(추 부위원장, 김 사장)은 행시 동기, (김 사장과 박지만 EG 회장은) 고교 동창"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지부장은 "(매각을 앞두고) 예보 사장과 부위원장을 만났다. 사모펀드의 경우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하므로 적격성 심사를 강화해달라고 금융위에 요청했다"며 "추경호가 불러 '새마을금고가 실제로 (소유)할 것이고, 고용도 보장할 테니 더 (반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예보 사장도 불러 '고용 보장 확인해드릴 테니 더는 반대하지 마시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김 지부장은 이어 자신을 '인수합병(M&A) 전문가'로 소개했다는 박 회장의 부인 서향희 변호사와 만났다면서 "(서 변호사가)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이랑 얘기가 끝났다'고 했지만, 김정태 현 회장으로 바뀌고 나서 (하나금융으로의) 매각은 안 됐다"고 주장했다.

굳은 표정의 박지만-서향희
굳은 표정의 박지만-서향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동생 박지만 씨(오른쪽)와 부인 서향희 씨가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7.3.30

자베즈파트너스는 최원규 전 대표가 박신철 대표와 함께 만들었다. 박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친·인척이다. 따라서 "MG손보 인수 과정에 (박 전 대통령도) 깊숙이 개입했을 것"이라고 추 의원은 추정했다.

추 의원은 이 과정에서 "매각 당시를 들여다보면 결국 금융농단이다. 그 밑그림을 금융위가 개입해서 그렸다"고 발언했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추 의원의 말을 자르며 "무슨 근거로 (금융위가) 농단에 관여했다고 하나"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최 위원장은 그러면서 "2013년 매각 당시 상황은 모르겠지만, 보험사 인수는 법령에 따라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부실 책임은 경영이 잘못된 게 원인이 아닐까"라고 방어막을 쳤다.

그러나 추 의원은 MG손보에 대해 "5년 만에 (다시) 부실금융기관이 돼 있고, 서민·예금자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고, 새마을금고중앙회가 그간 투자한 돈이 4천300억원"이라며 책임 규명을 촉구했다.

최종구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 불확실성 여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국감 질의 답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국감 질의 답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