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역 백지화 충북대책위 "이해찬 대표 지역갈등 부추겨"

송고시간2018-10-11 15:32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KTX 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재차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8일 충북도와 민주당의 정책협의회 자리에서 이 대표가 '세종역 신설을 충북만 반대하고, 충북이 원하는 강호축 균형발전을 지원해줄 테니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지 말라'는 식으로 발언한 것은 자신의 총선 공약을 관철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사실상 세종역 신설을 반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 정면으로 반대하는 이 대표의 주장은 지역 갈등을 증폭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종역 신설 추진으로 충청권을 갈등을 일으키지 말고,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장정에 나설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원회는 "문 대통령도 세종역 신설 논란에 대해 더는 방관하지 말고, 세종역 신설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재천명해 달라"며 "세종역 설치에 대해 대통령과 유관기관, 민주당의 공식 입장을 묻는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