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스파리니 "2연패"…'돌아온' 아가메즈 "즐거운 배구"

송고시간2018-10-11 15:08

환하게 웃는 올 시즌 V-리그 외국인 선수들
환하게 웃는 올 시즌 V-리그 외국인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에서 각 팀 외국인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11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8-2019 V리그 남자부 외인은 세 부류로 나눌 수 있다.

터줏대감과 새 얼굴, 그리고 복귀파다.

3시즌 연속 대한항공에서 뛰는 밋차 가스파리니(대한항공)는 "팀의 2연패"를 약속했다. 4년 만에 V리그로 복귀한 리버만 아가메즈(우리카드)는 "자신은 물론 팀과 팬들이 즐거운 배구"를 다짐했다.

이번 시즌 코트를 달굴 외국인 선수 7명은 11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팬들에게 인사했다.

지난 시즌 대한항공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크게 공헌한 가스파리니는 "(슬로베니아 대표로) 세계선수권에 출전하느라 한국에 열흘 전에 도착했다. 하지만 내 컨디션은 경기를 직접 보시면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지난 시즌을 치렀던 멤버가 그대로 있다. 눈빛만 봐도 통하는 사이다. 2연패에 도전하겠다"고 출사표를 올렸다.

삼성화재에서 3년째 뛰는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도 맹활약을 약속했다. 그는 "네덜란드 대표팀에서 세계선수권을 치르며 좋은 경험을 했다"며 "삼성화재에 새로운 선수들이 왔다. 그들과 호흡을 잘 맞추겠다. 공격에서의 강점을 더 살리고, 블로킹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KB손해보험과 2년째 손을 잡은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도 "팀 전술적인 면에 집중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V리그에 남았지만, 팀은 바꾼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는 조금 더 바쁘다. 파다르는 "새로운 세터와 호흡을 맞추는 중이다"라며 "새로운 팀에서 달라진 배구를 선보이며 이번 시즌에도 많이 발전한 모습을 보이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한국전력에 합류한 아텀
한국전력에 합류한 아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에서 한국전력 외국인 용병 아텀이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8.10.11
kane@yna.co.kr

V리그가 낯선 선수는 두 명이다. 둘은 일단 말을 아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OK저축은행)는 "우승만이 목표"라고 했다.

한국전력이 사이먼 히르슈를 내보내고 택한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는 "러시아에서 온 레프트 아텀이다"라고 자기소개를 한 뒤 "아직 적응할 부분이 많다. 레프트 자리에 어울리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복귀파'는 아가메즈뿐이다. 4년 만에 V리그에 돌아온 아가메즈는 "V리그에는 전광인(현대캐피탈), 서재덕(한국전력), 정지석(대한항공) 등 좋은 선수가 많다. 내가 V리그에서 뛸 때보다 성장했다"며 "좋은 선수가 많은 V리그에서 즐겁게 배구하고 싶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