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구대 관리 부실이 중학생 사망 불렀나…경찰 수사

농구대
농구대[촬영 안철수]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최근 경남도내 한 중학생이 넘어진 농구대에 깔려 숨진 것과 관련, 경찰이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11일 경찰과 도교육청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8일 낮 한 중학교에서 발생했다.

중학생 A군은 당시 농구 골대 림이 휘어진 것을 보고 친구 어깨에 올라타 림을 바로 잡으려고 하던 중이었다. 그러나 농구대는 A군이 잡아당기는 힘을 이기지 못한 채 A군 쪽으로 넘어졌다. A군은 머리를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이 학교 주변 CCTV와 학생 진술 등을 확인한 결과 해당 농구대는 태풍 콩레이가 상륙한 지난 6일 한 차례 넘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을 넘겨 8일 등교한 학생들은 넘어져 있던 농구대를 세웠다. 이후 A군 등이 낮에 농구대를 다시 눕혔다 세웠다 하다가 휘어진 골대 림을 바로 잡으려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원래대로라면 이동식인 해당 농구대가 넘어져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감안,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농구대 밑에는 개당 30∼40㎏에 해당하는 무게추 3개가 고정돼 있어야 했지만, 경찰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무게추들이 빠져 있는 점을 확인했다.

경찰은 학교 측 관리 소홀 책임은 없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시설물 관리 담당자가 사고 직전인 주말 당직자로부터 농구대가 한 차례 넘어졌다는 사실을 전달받고도 별다른 안전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시설물 관리 담당자에 대한 책임을 따져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사고 이틀 후인 지난 10일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운동장 이동식 체육시설을 반드시 고정하도록 했다. 또 학교 체육시설에 대해 안전점검 실시도 주문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발생한 사망 사고를 계기로 학교 운동장 체육시설 현황에 대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며 "각 학교가 안전지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1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