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2P금융업체 연체율 5%대로…시장규모 2조7천억원 육박

송고시간2018-10-11 14:54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P2P(개인 간) 금융업계의 연체율이 5%를 넘어섰다.

11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59개 회원사의 연체율은 5.40%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5월 회원사 가중평균으로 연체율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체율은 상환일로부터 30일 이상 상환이 지연된 것을 뜻한다.

업체별로는 이디움펀딩의 연체율이 100.0%, 세움펀딩과 엘리펀드의 연체율이 각각 72.80%, 70.76%로 높았다.

누적대출액은 2조6천826억원으로 전월보다 8%가량 늘었다.

항목별로는 부동산 담보가 9천662억원,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8천250억원이다. 기타담보와 신용대출 누적대출액은 각각 6천686억원, 2천228억원이다.

평균 대출 금리는 14.66%였다.

협회는 지난달 새로 발표한 자율규제안에 따라 이달 중 회원사 대출채권 적정성과 건전 영업 여부에 대한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 P2P금융협회 로고
한국 P2P금융협회 로고

[P2P금융협회 제공]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