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윤모 "재생에너지는 성장동력…'3020 이행계획' 가능하다"

송고시간2018-10-11 14:22

산업부 국감…"환경파괴 방지·안전 확보·갈등 최소화 노력할 것"

답변하는 산자부 장관
답변하는 산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이신영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 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대한 추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성 장관은 정부의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의 실현 가능성을 지적하는 의원들의 질문에 "우리 경제 상황과 시대적 요구, 성장동력 창출 측면에서 봤을 때 신재생에너지로 가는 건 지속해서 해나가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은 가능한 일"이라고 자신했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해 12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내놓고 2016년 기준 전체 발전량의 7%인 재생에너지 비중을 2030년까지 20%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로 늘리기 위해 총 110조원을 들여 48.7GW 규모의 재생에너지 설비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태양광 패널로 인한 환경 파괴, 재생에너지 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등 부작용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성 장관은 "자연 파괴, 갈등 상황, 안전 확보 등(에 대한 지적은) 좋은 충고로 받아들이고 보완해서 깨끗한 에너지, 성장동력이 되는 재생에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다만 "아무리 깨끗하고 좋은 에너지라도 국민의 안전, 환경 오염 방지, 갈등 최소화 (등의 문제를 보완해가며)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주민들의 원활한 참여 방안 등 보완책을 이미 발표했지만 필요하다면 계속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또 "건물 옥상, 휴경지 등을 활용해 산림을 훼손하지 않고 환경을 보전하며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