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원 "부하 직원 성희롱 공무원 6급→7급 강등 적법"

송고시간2018-10-11 14:07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부하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 발언을 해 문제가 된 충북 증평군 공무원에게 내려진 강등 처분이 적법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지법 행정부(신우정 부장판사)는 증평군청 소속 팀장급 여성 공무원 A씨가 증평군수를 상대로 낸 강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충북도 인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A씨에게 7급 강등 처분을 의결했다.

A씨는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남녀 부하 직원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성적 농담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성희롱은 공무원노조가 지난해 10월 증평군에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불거졌다.

진상 조사에 나선 증평군은 A씨의 발언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 충북도 인사위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