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짜뉴스 검증 절차 투명성 확보돼야"…언론재단 토론회

송고시간2018-10-11 14:30

"가짜뉴스 검증 절차 투명성 확보돼야"…언론재단 토론회 - 1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가짜뉴스를 규제하려면 진짜와 가짜가 밝혀지는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열린 저널리즘 연속토론회(2차)에서 박아란 한국언론진흥재단 연구위원은 가짜뉴스의 규제 방법과 관련해 이런 점을 강조했다.

박 위원은 "디지털 미디어 환경 변화와 언론에 대한 신뢰 하락과 함께 가짜뉴스가 등장했다"며 "가짜뉴스, 또는 페이크 뉴스 대신 '허위정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위원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각국이 가짜뉴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만 단일한 최선의 해결책은 아직 찾지 못한 상황이다.

박 연구위원은 "진실한 정보 확산을 위해 팩트체크가 활성화돼야 한다"며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내용의 진위 판정이 규제의 목적이 돼서는 안 되고 온라인에서 가짜와 진짜가 밝혀지는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온라인 콘텐츠의 매개자인 플랫폼 사업자들이 그 절차에 대한 책임인 알고리즘의 투명성과 공정성, 불법정보의 신고 및 처리 절차를 개선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