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잠실동에 두 번째 역세권 청년주택…삼전역 인근

잠실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잠실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두 번째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0일 열린 제1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잠실동 230-2번지(2천314.3㎡)의 역세권 청년주택사업과 관련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안이 통과됐다고 11일 밝혔다.

이곳은 12월 개통되는 지하철 9호선 삼전역 인근이다.

지금은 전통시장인 잠실종합시장이 자리 잡고 있으나, 서울시는 시장 기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지어 지역상권 활성화와 도심 주택난 해소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상 19층, 234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청년층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선다. 이를 위해 용도지역이 제2종일반주거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바뀐다.

앞서 잠실동에는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인근(잠실동 208-4번지 외 2필지 1천960.9㎡)에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이 결정됐다.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광진구 '화양1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및
화양4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안'과 동작구 '남성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경관계획안'은 보류됐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