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개건한 삼지연관현악단 극장 시찰…"세계적 수준"(종합)

옛 모란봉교예극장이 탈바꿈…김정은 "만점짜리 음악홀" 만족 표시
김정은, 개건한 삼지연관현악단 극장 시찰
김정은, 개건한 삼지연관현악단 극장 시찰(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관현악단을 위해 최근 개건한 관현악 전용 공연장을 노동당 창건일인 10일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2018.10.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관현악단을 위해 최근 개건한 관현악 전용 공연장을 노동당 창건일인 10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10월 10일 개관을 앞둔 삼지연관현악단 극장을 현지지도하시었다"며 평양 보통강변에 자리한 옛 모란봉교예극장이 '현대적이며 화려하게 개건'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모란봉교예극장을 '세계적 수준의 관현악단 전용극장'으로 바꿀 구상을 지난 1월 제시한 뒤, '폐기되다시피'했던 이곳의 리모델링 사업을 "9개월 동안 직접 틀어쥐시고 정력적으로 이끄시었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극장을 찾은 김 위원장은 내·외부를 돌아보고 연주홀의 여러 위치에서 삼지연관현악단의 연주를 직접 들어보며 음향을 비교해 봤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여기를 지날 때마다 낡고 오래된 이 건물을 보면서 생각이 많았는데 이렇게 꾸려놓으니 마음이 개운하다"며 소회를 밝혔다.

또 연주홀의 음향이 정말 좋다며 "현대적인 과학기술에 의한 음향 설계에 준하고 있는 만점짜리 음악홀을 건설한 것은 자랑할 만한 일"이라고 대만족을 표시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삼지연관현악단 극장은 연건축면적 3만6천610㎡ 규모로, 확성 장치를 전혀 쓰지 않는 1천200여 석의 원형생음연주홀을 갖추고 있다. 관현악단 예술인들을 위한 녹음실·창작실·훈련실·분장실·사무실·생활실 등도 마련돼 있다.

통신은 이 극장이 "세계적인 음향학적 요구를 정확히 구현"했다며 '생울림' 극장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는데, 전자장비 없이 음향이 잘 울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는 의미로 보인다.

또 김 위원장이 극장 개건과정에서 수십 차례 직접 과업을 주고 8차례 공사장을 방문해 관람석에도 앉았다며 그가 큰 관심을 기울인 사업임을 부각했다.

김 위원장은 삼지연관현악단에 대해 "조직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짧은 기간에 자기의 독특한 얼굴을 가지고 나라를 대표하는 여러 차례의 공연을 훌륭히 진행하여 내외에 명성을 떨쳐가고 있다"고 치하하고 그랜드피아노를 극장에 선물했다.

김정은, 개건한 삼지연관현악단 극장 시찰
김정은, 개건한 삼지연관현악단 극장 시찰(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관현악단을 위해 최근 개건한 관현악 전용 공연장을 노동당 창건일인 10일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2018.10.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개건 공사를 맡은 북한군 제267군부대에게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명의로 감사를 표했다.

이날 시찰에는 한광상 노동당 부장, 조용원·권혁봉 부부장과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 국장 등이 동행했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남측을 방문해 공연했으며, 방북한 우리 예술단과도 합동공연을 펼치는 등 남북 문화교류에서 북측의 주요 주체로 참여해 왔다.

김 위원장이 삼지연관현악단을 위해 양호한 음향조건을 갖춘 공연장을 마련한 것은 그만큼 이들을 중시한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같은 날 열린 개관식에서 토론자로 나서 "삼지연관현악단의 창작가, 예술인들이 당 정책의 가장 충실한 대변자, 적극적인 선전자, 철저한 관철자로서의 영예로운 사명과 본분을 다해나갈 것"이라는 결의를 밝혔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1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