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살예방은 국가의 주요 임무"…英, 세계 첫 전담 副장관 임명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영국 정부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보건부 부장관 1명에게 자살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10일 보도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PA Wire=연합뉴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PA Wire=연합뉴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전날 재키 도일-프라이스 보건부 부장관에게 이런 새 임무를 맡겨 자살을 둘러싼 오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도일-프라이스 부장관은 이에 따라 보건과 불평등, 그리고 자살 예방의 업무를 맡게 됐다.

영국에서는 한해 평균 4천50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은 45세 이하 성인 사망 원인 가운데 1위를 차지하고 있기도 하다.

메이 총리의 이런 발표는 이날 '세계정신건강의날'(WMHD) 행사에 맞춰 런던에서 전 세계 50여개국 정부 관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제회의에 맞춰 나왔다.

메이 총리는 "침묵 속에서 고통을 겪는 수많은 사람을 자살이라는 비극으로부터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이와 함께 향후 4년간 자살 예방 관련 단체들의 무료 전화상담 서비스 지원을 위해 180만 파운드(27억원 상당)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맷 핸콕 보건장관은 "자살 예방에 관한 한 그동안 상당한 진척이 있었고 자살률이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자살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의 노력을 다해 자살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 자살문제 전문가 맨체스터대 루이스 애플비 교수는 "자살 예방 전담 부장관 지정은 자살 방지 차원에서 볼 때 매우 중요한 실행"이라며 "자살은 단순히 보건부 담당 부장관이 떠맡아야 할 문제가 아니라 정부 부처 모두가 관심을 갖고 다뤄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의 이런 결정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제기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정신건강 자선단체 세인 최고경영자(CEO) 마조리 월리스는 "정부의 의도에 대해서는 찬성하지만, 영국의 정신건강 서비스 부족 탓에 막대한 사회적, 경제적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며 "총리는 영국의 정신건강 시스템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난 뒤 이런 연설을 했어야 마땅했다"고 지적했다.

영국 고스포트 병원 [EPA=연합뉴스]
영국 고스포트 병원 [EPA=연합뉴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0 15: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