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탄소년단, 문화훈장 받는다…"한류·한글 확산에 기여"(종합)

송고시간2018-10-08 16:59

이총리 "수많은 외국 젊은이들이 우리 말 가사 집단으로 불러"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1월부터 유니세프와 손잡고 세계 아동·청소년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시작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에 함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1월부터 유니세프와 손잡고 세계 아동·청소년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시작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에 함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부가 '월드 스타'로 떠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에게 유공 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런 안건을 의결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류 확산에 기여한 방탄소년단 멤버 7명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관문화훈장은 문화예술 발전에 공적이 뚜렷한 인사들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문화훈장 중 5등급에 해당하는 훈장이다.

한글 보급화 공로로 문화훈장 받는 방탄소년단
한글 보급화 공로로 문화훈장 받는 방탄소년단

(서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공을 세운 것을 인정받아 문화훈장을 받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안건을 의결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부가 인정한 방탄소년단의 공로는 한류와 한글의 확산이다.
사진은 방탄소년단 '아이돌' 뮤직비디오 속 한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yna.co.kr

2008년에는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원조 한류스타' 자리에 오른 배우 배용준 씨가 이 훈장을 받았고, 원로 코미디언 고(故) 백남봉 씨도 2010년 별세 직후 같은 훈장을 받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회의에서 방탄소년단에 대해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들이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류 확산뿐만 아니라, 한글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양국의 우호증진 공로를 인정해 무궁화대훈장을, 배우 이순재 씨에게도 콘텐츠·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은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국무회의에서는 이를 비롯해 경찰의날·소방의날 기념 유공자 등 19개 부문 유공자에 대한 훈장·포장 수여를 결정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